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후보 사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MBC ·광주KBS·KBC> 대선 경선후보 토론회

한겨레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추미애·김두관·이재명·박용진·이낙연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를 ‘지배’한 이슈는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었다. 이낙연 후보는 “국민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재명 후보는 “부정을 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을 다 사퇴하고 그만두겠다”고 맞섰다.

이날 광주에서 열린 <광주 문화방송>(MBC)·<광주케이비에스>(KBS)·<케이비시 광주방송>이 공동주관한 토론회에서 민주당 경선 후보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를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포문은 박용진 후보가 열었다. 박 후보는 “소수의 개발업자가 불로소득으로 엄청난 이익을 갖는 걸 막겠다고 했는데 결국 천문학적 이익이 났다”며 “당시 책임자인 성남시장으로서 사과할 의향은 없냐”고 물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논란은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한 공영개발 사업이다. 당시 사업에 참여한 신생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관계자들이 3년간 개발이익금 수천억원을 배당받고, 법조계 고위 인사들이 고문으로 참여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이재명 후보는 이에 ‘후보 사퇴’라는 배수의 진을 치면서 “제가 개입해서 (민간개발을) 막지 않았으면 (성남시가 얻은) 5503억을 포함한 모든 이익이 민간에 귀속됐을 것”이라며 “성공한 정책으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한겨레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세 수위를 높이는 이낙연 후보와 이재명 후보 간에는 거친 설전도 오갔다. 이낙연 후보는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 넘게 이익을 본 게 국민에게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공정을 강조했고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배치되는 결과에 대해 국민이 놀라고 화나고 있다”며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민간개발로 추진하려던 사업을 성남시가 공영개발로 전환하고 성남시가 5503억 이익을 환수한 사실을 강조하며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 불로소득을 환수한 사업인데, 이게 정말 부정이라고 생각하냐”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저는 시장이 가진 조그마한 권한으로 노력했고, 성과를 냈는데 (이제 와 불로소득을) 더 뺏지 못 했느냐고 하는 건, 소방관이 불 껐는데 방화범이 ‘왜 3초 일찍 도착하지 못했냐’고 하는 거랑 똑같다”며 “이낙연 후보는 불 끄려고 노력이나 해봤냐. 행정적 노력한 게 뭐가 있냐”고 쏘아붙였다.

추미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는 이낙연 후보를 향해 “한심하다”고 말했다. 추 후보는 “민간에 넘어갈 뻔 했던 개발을 민간과 공공이 개발하도록 바꿨다”며 “(이걸) 개인 비리로 끌고 가려는 이낙연 후보도 한심하다. 야당 꼼수에 넘어가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추 후보와 이낙연 후보는 주도권 토론 중 서로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의혹은) 절대 다수 언론과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 그에 대해 민주당이 짐을 덜어야 할 거 아니겠냐”며 “매우 절제된 방법으로 하는 것도 하지 말고 덕담할까요”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추 후보는 “이낙연 후보는 국민의힘 논리를 끌어들여서 이재명 후보도 저격하고, 저도 저격하고 개혁후보를 저격하고 있다”며 “지난 <100분 토론에서> 손준성 검사가 문제인 것처럼 얘기했는데 이건 윤석열 의혹을 덜기 위한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후보는 “(법무부 장관일 때) 왜 손준성 검사를 유임시켰는지 묻는 것”이라고 맞서자 추 후보는 “당시 이낙연 후보가 (법무부) 장관 경질을 요구했다. 흔들지 않았으면 개혁을 성공했겠죠”라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추 후보는 대장동 의혹 관련해 수세에 몰린 이재명 후보를 적극 지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추 후보는 “이번 경선에서 개혁 대 개혁으로 가니까 네거티브로 안빠지고 즐거우시죠”라며 “(이 후보와 저의) 결선이 됐으면 좋겠다. 경선 흥행을 만들기 위해서는 이낙연이 아니라 추미애라면 경선 흥행이 될 것”이라고 2위 추격의 의지를 드러냈다.

각 후보들은 호남을 위한 공약도 내놨다. “공직자로서 드린 약속을 95% 이상 지켜왔다”고 강조한 이재명 후보는 △전남에 지역의대 설립 △국민연금을 기반으로 한 자산운용중심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 등을 약속했다. 호남 출신임을 내세운 이낙연 후보는 △호남권 초광역 에너지 공동체 구성 △새만금에 첨단 의료단지 조성 등을 발표했다. 추미애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싣는 개헌 △헌법재판소 광주 유치 등을 발표했다. 박용진 후보는 “전북 지역에서 새만금 얘기는 내놓기도 죄송하고, 안하니 씁쓸한 얘기”라며 “그동안 약속한 것뿐 아니라 장기비전까지 합쳐서 ‘빅플랜’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중도사퇴한 정세균 후보의 비전과 정책을 이어가겠다며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사업 중심지 조성 △지역연대형 군사형 일자리 성공 등을 밝혔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