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시경, 명절 맞아 외로움 타나...“남자랑 한강, 늙고 슬픈 내 얼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성시경이 외로움을 표했다.

19일 성시경은 인스타그램에 “몇 시간 못 자고 아침에 나와서 자전거 탔네요. 자전거 하나 사야하나. 자전거 빌려준 형님과 함께 파스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서 그는 “남자랑 파스타. 마지막 피곤하고 늙고 슬픈 내 얼굴. 남자랑 파스타. 즐거운 추석 보냅시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볼캡을 거꾸로 쓴 성시경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성시경은 ‘남자랑 파스타’라는 글을 재차 적으며 외로운 심경을 강조했다.

한편 성시경은 현재 KBS2 ‘백종원 클래스’ 등에 출연 중이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