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가정집서 160kg 무게 호랑이 사체 발견...현지경찰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고 무게가 160kg나 나가는 호랑이 사체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VN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석무 기자]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서 무게가 160㎏나 나가는 호랑이 사체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노이 경찰 및 환경 당국 관계자들이 지난 16일 중부 하띤성에 있는 응우옌 반 충(42)씨의 집을 급습한 결과 냉동고에서 동물들의 사체와 뼈를 대거 발견했다. 이 가운데는 160kg에 달하는 호랑이 사체도 포함됐다.

충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한 식당에서 컨테이너 트럭 기사를 만났는데, 그 기사가 뼈 아교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동물들이 보관된 냉동고를 맡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열흘 뒤 그 기사가 자신의 집으로 냉동고를 가져왔을 때 호랑이 사체와 동물 뼈가 들은 걸 알고 보관을 거절했지만 기사가 900만 동(약 46만원)을 줘 마음을 바꿨다고 해명했다.

호랑이는 국제자연보전연맹(ICUN)에 의해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돼 있다. 하지만 중국이나 베트남 등에선 호랑이 뼈가 병에 잘 듣는다는 소문 때문에 호랑이를 불법 사냥한 뒤 사체가 몰래 판매하는 경우가 종종 일어난다.

베트남에서는 멸종위기 보호 동물을 불법 사냥하거나 거래하다 적발될 경우 15년 이하 징역 및 150억동(약 7억8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