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도네시아 군경, '수배 1순위' IS 연계 조직 리더 사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 인도네시아 군경이 이슬람국가(IS) 연계 조직인 인도네시아 무자히딘(MIT)의 리더인 알리 칼로라, 자카 라마단 등 2명을 사살했다고 발표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인도네시아 군경이 ‘수배 1순위’인 이슬람국가(IS) 연계 조직 수장을 사살했다고 발표했다.

19일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부 술라웨시 군사령관인 파리드 마크루프 준장은 전날 “군경 합동 팀이 파리기 모우통 지구 산악 정글 지대에서 교전 끝에 알리 칼로라, 자카 라마단 등 두 명을 사살했다”며 “치안 병력이 MIT의 잔당 4명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마크루프 준장은 “칼로라는 수배 1순위 테러리스트로 동인도네시아 무자히딘(MIT)의 리더”라고 설명했다. MIT는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한 극단주의 조직으로 지난 5월 술라웨시의 한 마을에서 기독교인 4명을 살해하기도 했다.

술라웨시섬 중부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무슬림과 기독교인의 종교적 갈등으로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곳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