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드론으로 바라보는 세상

美 드론 오폭에 가족 잃은 아프간 유족 "대면 사과하고 보상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드론 오폭으로 가족을 잃은 아프가니스탄인들이 미국 측에 대면 사과와 보상 등을 요구했다. 미군 당국이 오폭임을 인정한 가운데 이와 관련된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19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미군의 드론 공습으로 세 살 난 딸 말리카를 잃은 에말 아흐마디는 "사과한다는 말만으로는 부족하며 공습 책임자가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희생자 가족들은) 경제적 보상과 함께 미국이나 안전한 다른 나라로의 이주도 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미군의 카불 시내 드론 공습으로 어린이 최대 7명을 포함해 민간인 10명이 사망했다. 미군 당국은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이 카불 공항을 위협하는 상황이어서 공습을 진행했다며, 이로 인해 최소 1명의 IS-K 대원과 3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해당 차량에도 폭발물이 실려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곧 상황은 반전됐다. 미 언론은 이 공습이 오폭이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특히 뉴욕타임스(NYT)는 공습 표적이던 차량 운전자가 미국 구호단체 ‘영양·교육인터내셔널(NEI)’의 협력자인 제마리 아흐마디로 IS-K와는 관계가 없었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 차량에 폭발물이 실려 있었다는 미군 당국의 발표에도 의문을 제기, 당시 공습 후 발생한 2차 폭발은 공격당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탱크 폭발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리들이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보도 후 케네스 매켄지 미 중부 사령관은 "참담한 실수였다"며 오폭을 인정했다.

제마리 아흐마디의 조카인 파르샤드 하이다리는 AFP통신에 미국은 지금까지 희생자 가족에 직접 연락하지 않았다며 "그들(미국 측)은 여기로 와서 대면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이다리는 이번 공습으로 인해 형 나세르와 사촌들을 잃었다. 하이다리는 "그들(희생자)은 테러리스트가 아니었다"며 "나세르는 약 10년간 미국인과 일했고, 제마리도 국제기구에서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희생자 모두 (아프간 탈출 관련) 대피 서류를 받은 상황이었다"며 "모두 곧 미국으로 가기를 희망하던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