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종영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 이미영 결혼→광자매 출산 '해피엔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케이 광자매’가 윤주상 이미영의 결혼과 함께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가 18일 종영했다.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는 아버지 이철수(윤주상 분)와 영희(이미영)의 결혼식을 준비했다. 영희는 세 자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다퉜던 한예슬(김경남 분)과 이광식(전혜빈 분)은 다시 화해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의 임신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허풍진(주석태 분)은 이광태의 활약의 민들레(한지완 분)와 결혼하게 됐다. 사위들과 목욕탕을 다녀온 이철수는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한돌세(이병 준 분)는 섭섭해했다. 이철수는 한예슬에게 넌지시 이야기를 해줬고, 한돌세는 두 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철수는 가족의 축하를 받으며 영희와 결혼식을 올렸다. 광자매는 고향에 이철수 이름을 딴 도서관을 세우겠다고 했다. 또 이광식의 임신 소식에 이철수는 기뻐했다.

이철수는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며 “고맙다. 자식들 덕분에 결혼도 하고 온전한 내 편도 생겼다. 결혼이라는 게 좋은 일, 나쁜 일 있을 때 내 손 잡고 기뻐하고 내 눈물 닦아줄 수 있는 내 편이 생기는 거. 그게 결혼이지. 다들 내편 아끼고 살아”라고 말했다. 사위들은 결혼식 축하 무대를 꾸몄다.

이철수는 부모님 묘를 찾았다. 그는 “대 끊어진다고 딸은 취급도 안 했지만 요즘은 시대가 달라졌다. 얘들이 태어날 때만 해도 남녀차이가 있었던 것은 분명하나 지금은 다 소중한 시대가 됐다. 어머님, 아버님 우리 집안 이어갈 제 자식들”이라고 말했다.

8개월 후 이광남은 아이 100일 파티를 하던 중 언니들 출산 예정 소식을 들었다. 그는 바로 병원으로 달렸다. 이광남과 이광식은 각각 딸을 출산했다. 다시 1년 후 한예슬은 자동차 광고를 찍게 됐다.

왕대 왕중이 돌잔치를 위해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가족사진도 찍었다. 이철수는 편지를 받았다. 올해를 빛낸 자랑스러운 도민상에 선정된 것. 가족은 도서관 완공식에 초대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케이 광자매’는 소원했던 부녀의 화해와 광자매의 행복한 결혼 생활을 그려내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는 ‘신사와 아가씨’가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