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콧물 흘리고 기침”… 美 동물원 사자·호랑이 9마리, 코로나 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미국 워싱턴DC 스미소니언 국립동물원의 암사자 세마리/스미소니언 국립동물원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동물원에서 고릴라 13마리가 코로나에 집단 감염된데 이어 사자 6마리, 호랑이 3마리가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인 사례가 추가 보고됐다.

워싱턴DC 스미소니언 국립동물원은 17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아프리카사자 6마리, 시베리아호랑이 2마리, 수마트라호랑이 1마리에게서 코로나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동물원의 몇몇 사자와 호랑이들은 지난주부터 식욕 감퇴, 콧물, 기침, 무기력증 등 증상을 보였다.

동물원 측은 동물들의 배설물 샘플을 채취해 코로나 진단 검사를 했으며, 증상을 보이는 동물들에 대해 소염제, 구토 억제제 등 약물 처방을 하는 등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물들의 컨디션을 고려해 실외에 머무르도록 하고 있다면서도, 방문객들과 거리가 충분히 멀기 때문에 동물로 인한 감염 위험은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9마리를 제외한 다른 동물들에게서는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으며, 이 9마리에 대한 최종 진단 결과는 며칠 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동물들의 코로나 감염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동물원 측은 “양성 판정을 받은 동물들과 접촉하는 모든 직원을 조사했으나, 원인을 밝힐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 무증상 보균자에 의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지만, 모든 직원들은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해왔기 때문에 현재까지는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지아주 애틀랜타 동물원에서도 고릴라 13마리가 코로나에 감염된 바 있다. 동물원 측은 고릴라들이 최근 기침, 식욕 감퇴, 콧물 등 증상을 보여 코로나 진단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은 무증상 감염자였던 사육사와 접촉해 고릴라들이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