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 더 우먼’ “당신 정체가 뭐야?” 이상윤, 이하늬 첫사랑 아닌 것 알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이상윤이 이하늬의 정체를 의심했다.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 2회에서는 미나(이하늬 분)가 자신이 알던 미나가 아님을 알게된 승욱(이상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억 상실로 자신의 정체를 재벌가 며느리 미나로 알고 있는 연주(조하늬 분)는 유민그룹 내 자신의 입지에 대한 사실을 알게 돼 속으로 분을 삭이며 땅콩을 먹고 있었다. 장례식장을 찾았다가 이를 발견한 승욱은 “땅콩은 한 개만 먹어도 알러지가 있거든요”라고 말했던 과거 미나의 말을 떠올리고 다가가 “정신 차려, 이걸 먹으면 어떻게 해? 아무리 충격이 커도 그렇지”라며 막았고 연주는 “먹을 게 이것밖에 없는데 그럼 뭐 어떻게 하라고”라며 승욱을 뿌리쳤다.

헌화를 한 승욱은 연주에게 “괜찮습니까?”라고 물었다. 연주가 그를 멍하니 쳐다보기만 하자 미나의 남편 성운(송원석 분)은 연주의 팔꿈치를 툭 쳤다. “괜찮다”는 대답에 승욱이 떠나자 성운은 “왜 그러냐”고 의아해 했고 연주는 “나 괜찮냐고 처음 물어본 사람”이라고 말했다.

돌아가던 승욱은 학태(김창완 분)에게 “강미나 말입니다, 뭔가 좀 이상해요”라고 중얼거렸다. 학태는 “그룹 차원에서 쉬쉬하고 있는데 강미나 씨 본인도 장례식 직전에 교통사고를 당한 것 같더라고요”라며 “여러가지 일로 제정신이 아닌 것 같던데”라고 전했다. 승욱은 “한구 사람들 진료 기록 좀 볼 수 있을까요?”라고 요청했다.

한편 미나가 받게 될 유민그룹의 재산과 경영권을 계산하며 눈치를 보던 한주 일가는 "쟤 눈치를 언제까지 봐야 하냐"며 “영영 기억이 안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투덜댔다. 한영식(전국환 분)은 "쟤가 유민 재산 받을 때까지만 참으면 된다"며 "부모 형제 없는 애가 우리 집에서 어떻게 되든 누가 상관하겠냐"고 가족을 달랬다.

연주는 이 모든 걸 엿듣고 이들의 속내를 알게 됐다. 혼란 속에 추모 예배에 참석한 연주는 결국 시조카의 장난에 폭발했다. 서명원(나영희 분)이 “천박해, 누가 혼외 자식이 아니랄까봐”라며 몸서리 치자 연주는 “2021년에 그런 생각을 속으로만 하는 것도 역한데 밖으로 내뱉다니”라고 말했다. 연주는 “다들 내가 누군 줄 알고 깝쳐?”라며 “내가 누구니? 내가 누구야?”라고 본인도 알지 못하는 예전 모습에 답답해 했다.

한편 미나의 진료 기록을 본 승욱은 학태에게 “흉터 제거 수술 같은 거 한 기록 없는 거죠?”라고 다시 확인했다. 과거 미나는 “나는 팔 드러나는 옷 절대 안 입는다?”라며 “오빠한테만 보여주는 거야, 나 잃어버리면 이걸로 찾으라고”라고 털어놨지만 연주의 팔에는 흉터가 없었던 것.

연주는 “인간이라면 이렇게 살아야지”라며 “성질머리까지 있는 삶 아주 짜릿해 최고야”라고 속이 시원해진 듯 보였다. 그러나 연주보다 먼저 연주가 미나가 아님을 알아챈 승욱이 다가와 “당신, 누구야?”라며 “당신 정체가 뭐야? 진짜 미나 어딨어?”라고 다그쳤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