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천대유' 선정 위원 5명 중 2명이 공사 내부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조 5천억 원대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주체를 '화천대유'로 선정한 심의위원 5명 가운데 2명이 성남도시개발공사 내부 간부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민의힘 소속인 이기인 성남시의회 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추첨으로 선정하겠다던 외부 전문위원 5명 가운데 2명이 성남도시개발공사 간부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간부 2명은 내부 절대평가에 이미 참여하고도 외부 상대평가에 또 참여했다면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의도를 가지고 사업자를 선정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