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동안 감사했다"..'펜트하우스' 540일, 긴 여정의 마무리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펜트하우스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스페셜'에서는 펜트하우스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진지희는 "드라마 찍는데 총 540일이 걸렸다고 하더라. 우리가 처음 만나서 드라마 찍은지 1년 6개월이 지났다"고 이야기했다.

김영대는 "현수를 그날 처음 봤다"고 이야기했고 유현수는 "그날 처음 봤다. 너무 긴장했었다"고 대답했다. 진지희는 "리딩 조차도 실수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그 당시를 회상했다.

540일이 지났다는 말에 봉태규는 "그 사이 우리 아이가 말을 잘하게 됐다. 놀라운 변화다"라고 전했고 이지아, 김소연, 윤종훈, 유진은 마지막이라는 말에 아쉬움과 섭섭함이 교차한다고 전했다.

김소연은 "제 첫 대사가 그만이었다. 너무 떨었다. 대사를 할 때 감독님이 유니크라는 말을 많이 하셨다. 그래서 고민을 많이했다. 유진은 "오랜만에 복귀작이었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출연하는 처음이어서 더 긴장감이 넘쳤다"고 설명했다.

OSEN

이어 "오윤희의 캐릭터에 대해 들었을 때 좀 힘들 거 같았다. 하고 싶지 않았다는 게 맞을 거다. 제 자신한테 설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 너무 많았다. 그럴 때마다 작가님하고 통화를 많이했다. 그러면서 생각의 폭이 넓어졌고 나중에는 10% 정도 남겨두고 연기를 했다. 오윤희화 되어가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봉태규는 "이규진이라는 부잣집에 마마보이. 드라마에서 가장 많이 소모됐던 캐릭터다. 마마보이라는 정형화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싶었다. 그래서 첫째 아이의 모습을 관찰했고 3인칭으로 대사를 치고 한 브랜드 옷만 고집스럽게 입었다"고 털어놨다.

김소연은 "천서진은 항상 강강강이어서 보시는 분들도 지치실 거 같아서 강약 조절을 최대한 해보자 노력을 했다. 외적으로는 정말 연구를 많이했다"고 전했다.

진지희는 "첫 세트장 가서 헬라펠리스 동상을 봤는데 정말 사람들이 사는 집 같았다"며 세트장을 보며 놀라웠다고 말했고 김현수는 "시즌 2에서 계단에서 예빈 언니랑 구를 때가 가장 기억이 남는다. 그 고생은 잊히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예빈은 "그때 춥기도 엄청 추웠다. 난 겨울에 연기하면 안 되겠다 싶었는데 여름이 왔다. 여름도 너무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훈은 "첫 촬영을 오윤희에게 말을 걸려다 못보고 돌아서는 장면이었다. 그 순간이 기억이 난다. 제가 모르던 윤철이 윤희에 대한 감정이 깊더라"고 전했다.

OSEN

봉태규는 "단 한번의 회식도 하지 못했다. 이렇게 드라마가 잘 됐는데 단 한번도 회식을 하지 못했다는 것도 기록으로 남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태빈은 "엄청 많은 장면을 찍었다. 개인적으로 제니에게 고백하는 씬이 있었는데 방송이 나가지 않았다"며 아쉬워했고 바로 그 장면이 공개됐다.

봉태규는 "민설아가 죽고 분수대에 모여 잘못된 선택을 하던 순간.. 그 바보 같은 선택으로 인해 저희가 1년 6개월 동안 시청자분들을 만났을 수 있었던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아는 "수련의 모든 복수가 시작됐던 병원에서 묶여있던 장면이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김소연은 "시즌1 때, 피아노 치던 순간, 시즌2 때는 섀도 장면이다. 저는 윤희와의 서사가 참 좋았다. 시즌 3때는 은별이랑 와인 마시던 씬이다. 시청자분들은 제가 마셨다고 생각하셔야할 거고 저는 알고 마신 거고.. 복잡한 감정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욕심을 좀 냈다. 그 중에 한 장면을 뽑는다면 섀도 장면이다"고 이야기했다.

윤종훈은 "이 드라마를 관통하는 장면은 폐차장 씬이 아닐까 싶다. 모든 악행에 대한 벌 아닌 벌을 받게 된 모습", 유진은 "시즌 2에서 헬기를 타고 민폐하객으로 등장한 순간이 기억난다"고 이야기했다.

진지희는 "대사량이 많고 빨리 말하다보니 너무 힘들었다. 그외 비해 로나는 짧고 느리게 대답했다. 로나와 연기하는 전 날은 늘 긴장했다.

김현수는 "노래를 정말 못부르는데..너무 민망하더라. 노래 부를 때 그 싸함"이라고 전했고 최예빈은 "초반에는 촬영이 두려웠는데.. 점점 촬영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현수는 "어떤 장면?"이라고 궁금해했고 최예빈은 "유령인 로나에게 트로피를 들고 싸우던 장면.. 너무 기대가 됐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김현수는 "너무 잘 했다"며 칭찬했다.

OSEN

김소연은 "가장 힘들었던 장면은 윤희랑 찍은 절벽신이다. 대본을 보고 몇 주를 힘게 지냈다. 촬영 때도 너무 힘들었다. 주단태가 아니라 내가 죽였다고? 윤희한테 너무 미안했다. 나중에 유진언니한테 카톡을 보냈다"고 이야기했다. 유진은 "로나가 죽는 씬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감정적으로 연기로도 하기 싫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김소연은 "천서진을 이해하면 안 되지만 안쓰럽고 짠한 부분이 있다. 천천히 보내줘야겠다"고 전했다. 봉태규는 "규진아, 다음에 기회가 된다 해도 보지 말자. 그동안 고마웠다", 윤주희는 "매번 행복했던 기억만 남았다. 조금만 더 그리워하다 천천히 보낼게. 너무 고마웠고 수고했고 애썼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영대는 "석훈아, 너와는 이게 마지막이다. 찾아와줘서 고맙다. 그동안 수고했다", 진지희는 "제니야. 내가 네 덕분에 또 다른 캐릭터를 만들어서 잊지 못할 거 같다. 제니를 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워. 안녕"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최예빈은 "은별이가 처음부터 멘탈이 강하지 않아서 많은 감정의 선을 경험하게 됐는데.. 미안하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하고 .. 내가 너를 연기할 수 있었고 좋은 사람을 만나서 너무 고마워. 건강하길"이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김현수는 "1년 6개월 동안 함께하면서 강인한 모습과 친절한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 많이 힘들었지? 앞으로는 네가 행복할 거라 믿어. 항상 응원할게"라며 눈물을 꾹 참았다.

이태빈은 "네가 밉지 않았다. 너를 표현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큰선물이었다. 잘 간직할게"라고 말했다.

한지현은 "난 너를 보낼 준비가 안 된 거 같다. 넌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야. 나한테는 좋은 친구였고 난 널 너무 좋아했다. 잘 있어. 영원히 기억할게. 나의 석경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540일 동안 펜트하우스를 함께 만든 제작진들이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