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랑스, 성인 87%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마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초만 해도 다른 유럽 국가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현저히 낮았던 프랑스에서 성인 10명 중 9명 가까이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7일 트위터에 영상을 올려 6천700만 명이 거주하는 프랑스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사람이 5천만 명을 넘어섰다고 알렸습니다.

프랑스 보건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수치를 보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번 이상 맞은 사람은 4천976만8천927명으로 전체 인구의 74%, 성인 인구의 87%를 차지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완전히 접종을 마친 인구는 4천692만6천666명으로 전체 인구의 70%, 성인 인구의 83%에 달합니다.

지난해 12월 27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프랑스는 접종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을 받았으나 이제는 영국, 독일을 제치고 유럽에서 6번째로 백신을 많이 접종한 나라가 됐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백신만이 치료제가 없는 코로나19에 맞설 유일한 무기라고 보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했습니다.

지난 5월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을 가능하게 했고, 7월부터는 다중이용시설에서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보건 증명서'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지난달에는 백신을 맞아야 들어갈 수 있는 곳을 식당, 카페, 대중교통 등으로 확대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72시간 안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거나, 과거 코로나19에 걸려 항체가 형성돼 있음을 증명하면 됩니다.

프랑스 전역에서는 지난 7월 중순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보건 증명서 도입 반대 시위가 열리고 있지만, 참가 규모는 점점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94만2천105명으로 지난 24시간 사이 7천373명이 늘었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같은 기간 92명 늘어난 11만5천969명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고정현 기자(yd@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