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자매' 홍은희·전혜빈·고원희, 나란히 딸 출산..꽉 막힌 해피엔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KBS2 '광자매' 캡처



'오케이 광자매'가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18일 방송된 KBS2 주말극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모든 사건이 마무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철수(윤주상 분)는 광남(홍은희 분)이 친부에 대해 묻자 "몇 년 전 병으로 돌아가셨다"며 "나쁜 사람 아니다. 주변에 나쁘다고 하는 사람들이 한 사람도 없었다더라"고 말했다. 괜찮냐고 묻는 이철수에게 광남은 "괜찮다 이렇게 잘 키워주셔서 고맙다"고 말했고, 철수는 "세상이 열두쪽 나도 너는 내 자식이다. 내 첫자식"이라고 애틋함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는 광남을 위한 철수의 거짓말이었다. 철수는 몰래 배변호(최대철 분)에게 찾아가 자신의 친구 이야기라며 "큰딸 친아버지 되는 사람이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나보다"라고 재심 청구를 부탁했고 증거까지 건넸다. "큰딸을 위해서라도 꼭 무죄를 밝혀주고 싶다"는 철수를 배변호 역시 모른 척 위로하며 힘써보겠다고 약속했다.

한돌세(이병준 분)는 한예슬(김경남 분)을 대신해 광식(전혜빈 분)을 타일렀다. 이에 광식은 마음이 조금은 풀렸지만 한예슬과 마주앉아 여전히 "자기는 연예계에서 일할 사람이고 감당할 자신 없다"며 "딴거 다 떠나서 별이 기다리는 그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그 설레던 모습이"라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한예슬은 용서를 빌며 "솔직히 자기 결혼하고 변한 거 같아서 무서웠다"면서 "나는 현실적인 자기보다 책임지고 보호해줄 수 있는 자기가 좋다. 남녀사이에 현실이 중요한 거 알지만 너무 현실만 있으면 사랑이 멀어진다는 거 알았다. 우리 조금만 철 좀 덜나고 낭만적이면 안될까"라고 사과했다. 또 광식의 휴대폰에 전화를 걸어 "오늘부터 별이 아웃"이라고 선언하기도 했다.

광자매는 영희에게도 새어머니로 모시겠다고 정식으로 인사했으며 철수와 영희의 결혼식까지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또 결혼식에서 광자매는 철수의 이름으로 도서관을 세웠다고 알리는가 하면, 광식-한예슬 부부가 임신까지 발표하면서 철수를 감격하게 했다.

이후 8개월의 시간이 흐른 뒤 광태는 아기의 백일을 맞이했다. 하지만 잔칫날 언니들이 아기를 낳는다면서 급하게 자리를 떴고, 광남과 광식은 같은 날 딸을 출산했다. 다시 1년이 흐른 뒤에는 가족들 모두가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코로나 끝나서 너무 좋다", "작년에 고생했지. 전국민이 다들 견뎠다"며 코로나 종식을 축하했다.

딸들의 이름을 왕자 돌림자로 지은 광자매. 철수는 "이제 너희 광자매 시대는 갔다. 앞으로는 왕자매 시대가 오는 것"이라고 흐뭇함을 드러냈다. 또한 가족 사진을 찍으려던 찰나 철수에게 의미심장한 등기가 도착했으며, 이는 철수가 도서관 건립에 따라 자랑스러운 도민상에 선정됐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