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 한라산 등반객 28명 말벌 쏘여…"벌집 보면 머리 낮추고 천천히 이동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등검은말벌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한라산에서 등반객 20여명이 단체로 말벌에 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9월 들어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하면서 소방청은 벌 쏘임 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한 상태다.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8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분경 제주시 오등동 한라산 관음사 코스 5~15지점에서 등반객 28명이 말벌에 쏘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A(51)씨 등 2명은 두드러기와 오한 등 증세가 나타나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다. 나머지 26명은 현장에서 응급조치 후 바로 귀가 조처됐다.

소방당국은 해당 말벌집을 제거했다. 다음날 추가 말벌집이 있는지 재확인에 나설 예정이다.

매일경제

말벌에 쏘여 치료받는 등반객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말벌은 여름부터 초가을 사이 가장 활동이 활발하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6∼2020년 5년간 전국에서 벌에 쏘여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6만4535명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3만4980명(54.2%)이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지는 8월과 9월에 발생했다.

최근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소방청은 지난 7일부로 벌 쏘임 '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했다.

등검은말벌은 도심 가로수나 아파트 지붕 등에 집을 지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독성이 강한 장수말벌은 땅속이나 무덤 주변에서 활동해 가을철 산행이나 성묘 시 요주의 대상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벌집 발견시에는 자세를 낮춰 천천히 다른 장소로 이동을 하고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머리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벌집에서 멀어져야 한다.

말벌의 경우 검은색 옷에 공격성을 많이 나타내고 갈색, 빨간색, 초록색, 노란색 순으로 공격성을 보인다. 이에 따라 야외활동시 검은색 옷은 가급적 피하고 긴 소매의 상하의를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향이 강한 화장품이나 스프레이 사용도 피하는 것이 좋다.

벌 독에 의한 사망 시간은 79%가 벌 쏘임 이후 1시간 내 발생한다. 따라서 말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해 병원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소방청은 강조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