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클로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늘 제2회 청년의 날을 맞아 드라마 미생의 대사를 떠올려봤습니다.

"버텨라, 그것이 이기는 것이다. 우리는 아직 다 미생이다."

실수하더라도 좌절하지 않고 청년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되길 바라봅니다.

토요일 뉴스데스크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