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은 국민의힘 게이트" vs "국감 증인 나오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야권의 공격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늘 작심하고 반격에 나섰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을 향한 의혹 제기에 대해 '토건비리 세력과 결탁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역공을 펼쳤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 지사에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오라'고 압박했습니다.

이학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사업 관련해 자신은 "단 돈 1원도 받은 적이 없다"며 이번 사건은 이명박 정권부터 시작된 토착비리일 뿐 자신과는 무관하고 오히려 "새누리당의 후신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반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