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발사주 의혹..중앙지검, 검사 3명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수사에 착수한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팀에 검사 3명을 추가 투입 하는 등 사력을 다하고 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의 고소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최근 공공수사2부,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경제범죄형사부 등에서 각각 검사 1명씩, 총 3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정보통신범죄전담부인 형사12부 소속 검사와, 대검 반부패부및 공공수사부 연구관 2명을 파견받아 수사팀을 꾸렸다. 이로써 수사팀은 내부 지원 4명, 파견 2명 총 6명의 인력 보강을 했다.

앞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월 총선 직전 손준성 당시 대검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건넸고 김 후보가 이를 당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최 대표와 황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과 그의 아내인 김건희씨, 한동훈·손준성 검사,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 지난해 4월 고발장 작성에 관여한 제3의 성명불상자 등 7명을 공무상비밀누설·직권남용·개인정보보호법 위반·선거방해·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13일 고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