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패 챔피언' 최현미, 화끈한 TKO승으로 9차 방어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탈북민 출신 여자 복싱 세계 챔피언인 최현미(31)가 화끈한 KO승을 거두고 9차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최현미는 18일 경기도 동두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협회(WBA) 슈퍼페더급 9차 방어전에서 브라질의 시모네 다 실바를 9라운드 TKO로 꺾었습니다.

이로써 최현미는 통산 19승 1무를 기록해, 무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또한 페더급 7차 방어에 이어 슈퍼페더급 9차 방어에 성공하면서 13년째 챔피언 타이틀도 이어가게 됐습니다.

최현미는 프로 경력 33전의 베테랑 다 실바를 맞아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붙였습니다.

상대를 코너에 몰아놓고 복부 공격으로 상대를 흔들었지만 다 실바의 맷집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승부를 장기전으로 끌고 간 최현미는 특유의 빠른 원투 펀치를 앞세워 다 실바를 괴롭혔습니다.

계속된 공격에 데미지가 쌓인 다 실바는 9라운드 최현미의 강력한 왼손 몸통 공격을 허용한 뒤 그대로 주저앉았습니다.

최현미는 힘겹게 일어선 다 실바를 거칠게 몰아붙였습니다.

결국 최현미의 강력한 레프트 복부 공격이 꽂히면서 다 실바가 다시 다운되자 주심은 바로 경기를 중단시키고 최현미의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최현미는 경기 후 "오랜만에 KO로 이겨 정말 기분 좋다"며 "추석 연휴를 맞은 국민께 좋은 선물을 한 것 같아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최현미의 다음 목표는 지난 5월 무산됐던 통합 타이틀 매치입니다.

최현미는 "사실 이번 방어전은 크게 신경 안 썼다"며 "관심은 온통 통합 타이틀전뿐이었는데 오랫동안 경기를 못 하다 이번 경기로 실전 감각을 완전히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난 언제든 준비됐다"면서 "다른 챔피언들이 피하지 말고 나와서 이번엔 꼭 통합 타이틀 매치가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MBN 제공)
권종오 기자(kjo@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