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혼산’ 예고편에 기안84 왕따 논란 재점화…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간판 예능 ‘나 혼자 산다’(이하‘나혼산’)의 예고편 공개 후 온라인이 시끄럽다. 앞서 도마에 오른 ‘기안84’ 왕따 논란이 다시금 재점화 되는 모양새다.

‘나 혼자 산다’ 측은 18일 '온주완의 백투더 2000�칢 & 전현무의 무무상회'라는 제목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게스트 온주완의 일상과 함께 ‘무지개’ 회원 전현무가 주최하는 바자회인 ‘무무상회’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나혼산’ 고정 멤버는 물론 다수의 스타가 출연해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셀럽 손님 대거 참석” “북적이는 가게 안” “들썩이는 분위기” 등의 자막이 적혀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시청자들은 지난달 14일 방송된 '기안84 마감샤워' 때완 너무 다르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기안84 마감샤워’ 편에서는 기안84가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 시리즈의 완결을 기념해 무지개 회원들을 초대해 축하 모임을 준비하는 과정들이 담겼다. 그는 단체 티셔츠를 제작하고 자신의 고향인 여주에서 흉가 숙소까지 마련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지만 정작 파티에는 전현무만 참석했다. 이 외의 회원들은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말없이 파티에 불참한 것.

기안84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안 올 거라는 생각은 전혀 못 했다. 기다렸던 수련회였는데”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코로나 때문에 가지 못했다”며 어쩔 수 없이 전현무에게 일임했다고 해명 했지만, 이는 곧 ‘기안84 왕따설’로 이어졌다. 수일째 해당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제작진이 나서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 멤버들 간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논란을 일단락 되는 듯 했으나 '무무상회' 예고편으로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른 모양새다. 반면 아직 방송이 공개되기전인 예고편에 불과해 너무 이른 비난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무무상회' 편은24일 방송된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