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동자제 호소에도 관광지 예약 매진…몰려온 '추캉스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 추석을 앞두고 방역 당국은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니, 이동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면서도 거리두기를 다소 완화했지요. 이 때문에 동해안 등 주요 관광지의 숙박 시설은 이미 예약이 꽉 찼고 어시장도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 경포해변입니다. 추석 연휴를 즐기러 온 관광객들이 백사장을 거닐며 가을바다를 즐깁니다.

어시장에는 제철 수산물을 찾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