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수홍' 비판에 洪 "생각 바꾸겠다"…尹 "부모찬스 안 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첫 TV토론에서 조국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과잉 수사"라고 했던 홍준표 후보가 지지층 반발이 거세지자 "생각을 바꾸겠다"고 했습니다. 공정에 민감한 2030 세대의 이탈 조짐에 위기감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후보는 "부모 찬스로 대학에 가면 안 된다"며 공정한 기회를 강조했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후보는 SNS에 "국민 생각에 역행하지 않겠다"며, "조국 수사에 대한 생각도 바꾸겠다"고 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