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연휴 첫날' 18일 오후 6시 1635명 확진…어제보다 32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1257명, 전체의 77%

서울·경기 각 500명대, 인천도 세자릿수

뉴스1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8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2021.9.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이상휼 기자,전준우 기자,정진욱 기자,손연우 기자,신관호 기자,윤일지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최소 1635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1667명에 비해 32명 줄어든 수치다. 지난 토요일(9월11일) 1326명에 비해서는 309명 늘었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이 57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512명, 인천 167명, 부산·충남 각 45명, 대구 44명, 경북 41명, 강원 39명, 울산 35명, 대전 31명, 충북 30명, 경남 22명, 전북 18명, 광주 16명, 전남 9명, 제주 2명, 세종 1명 순이다.

서울과 경기는 500명대, 인천은 세자릿수를 기록해 여전히 수도권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했다.

수도권은 1257명으로 전체의 77%, 비수도권은 378명으로 전체의 23%를 차지했다.

서울은 해외 유입이 7명, 나머지는 국내 발생이다.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추가 확진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40명이 추가 감염돼 서울에서만 265명이 감염됐다. 중구 시장 관련 확진자도 13명 추가돼 총 24명이 감염됐다. 강동구 고등학교 관련 4명(누적 23명), 노원구 소재 유치원 관련 4명(누적 19명)도 추가 확진됐다.

신규 확진자 중 262명은 가족이나 지인 등과 접촉해 감염됐고, 13명은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 중 224명의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기는 지난 주 토요일 동시간대 297명에 비해 215명 늘었다. 주요 추가 감염 사례는 시흥시 금속제조업 관련 8명(누적 33명), 안산시 노래방 관련 6명(누적 44명), 화성시 육류가공제조업 관련 2명(누적 50명), 해외 유입 2명 등이다. 기존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은 249명, 감염경로 조사 중은 186명이다.

뉴스1

제주국제공항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지난해 3월30일 설치된 후 하루 최대 700여 명을 상대로 코로나1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제주공항 선별진료소에서 입도객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2021.9.19/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은 어린이집과 초·중·고교 등 백신 미접종 대상층이 분포된 어린이집 및 학교, 의료기관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노래방이나 주점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천시는 이처럼 확진자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인천시는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인천시는 추석 연휴기간인 18~22일 군·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11곳과 임시 선별검사소 11곳을 운영중이다.

부산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31명, 해외입국자 2명, 감염원 조사자 13명이다. 접촉자 31명 중 감염 경로는 가족 16명, 지인 4명, 동료 5명이다. 다중이용시설접촉자는 교회 2명, 음식점 2명, 학교 1명, 피씨방 1명이다.

이날 그림 전시회 관련 확진자가 4명 추가 발생했다. 격리 중이던 방문자 2명과 접촉자 2명이 확진 돼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수영구 마사지업소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식당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식당 방문자 2명이 추가 확진된 데 이어 17일 감염원조사중 2명이 접촉자로 재분류됐다.

강원은 속초 11명, 강릉 10명, 원주 6명, 춘천 3명, 고성 3명, 태백 1명, 횡성 1명, 영월 1명, 정선 1명, 인제 1명, 양양 1명 등 총 39명으로 집계됐다. 이달 들어 오후 6시 일일 확진자 수 기준으로 최다 확진자 수며, 지난 달 26일 동시간대 46명을 기록한 후 24일 만에 최다 확진자 수이기도 하다.

속초에서는 지역 내 한 유흥주점 방문자와 주점 종사자의 접촉자 등 5명이 확진됐고, 이어 지역 내와 타 지역 확진자 접촉자 등이 다수 감염된 것으로 조사되면서 하루 총 11명이 확진됐기 때문이다. 강릉은 제18전투비행단 소속 확진자들이 잇따라 나온데 이어 지역 내 확진자들과 접촉한 이들이 줄줄이 확진되는 등 총 10명이 감염됐다.

울산은 구·군 별로는 중구 9명, 남구 10명, 동구 2명, 북구 7명, 울주군 7명이다.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위해 모였던 문중 벌초 모임을 매개로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날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벌초 모임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지난 11일 벌초 모임에 참석한 4명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 가족과 지인 등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집단에서는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는 12명이 됐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