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일 참여한 이재명 재판 자료에 '화천대유'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화천대유에서 법률자문을 해 온 권순일 전 대법관이 어제 사임했죠. 권 전 대법관은 판결 당시, 주심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재명 지사와 관련있는 업체인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조계에선 믿기지 않는 해명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왜 그런지 변재영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리포트]
대법원은 지난해 7월, 이재명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대장동 개발 업적 과장 의혹을 심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