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화천대유 첩보' 5개월간 내사하다 '지능팀' 이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뉴스7에 김명우입니다. 저희 TV 조선은 어제 경찰이 화천대유와 관련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했다는 금융정보분석원의 첩보를 받고, 5개월동안 내사만 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최초에 이 첩보는 용산경찰서 경제팀이 맡았는데, 경찰이 어제 이 사건을 수사 인력이 더 많은 같은 경찰서 지능팀으로 이첩했습니다. 경제팀에서 지능팀으로의 변경은 사건을 좀 더 제대로 살펴 보겠다는 의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왜 이제서야' 라는 의문은 남습니다. 일선 경찰서 수사팀이 전관 법조인등 유력 인사가 연루된 대형 사건을 감당할수 있을지 걱정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