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글로벌 배터리 시장 공략에 기업·정부 힘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배터리 기업들이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 기관에서도 지원에 나서며 힘을 싣고 있다.

국내 배터리 3사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는 활발한 협력을 통해 세계 전기차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국내외 기업 간의 투자 및 산업·기술 협력을 지원하는 코트라(KOTRA)도 국내 기업들의 수출 지원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그룹과 손잡고 최근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장공장 설립에 나선다. 이 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33만㎡의 부지에 건립된다. 양사는 2024년 상반기 중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공장은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예정이며, 향후 전기차 시장 확대를 고려해 생산능력을 30GWh까지 늘릴 수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 외에도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과도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볼트 EV 리콜로 인해 논란을 빚고 있지만 여전히 글로벌 친환경차 공략에 함께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완성차 회사 포드와 지난 5월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블루오벌에스케이' 설립을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오는 2025년을 전후로 미국에서 전기차 배터리 셀, 모듈 등을 생산한다. 연간 생산량은 약 60GWh 수준이다. 양사는 이를 위해 약 6조원을 투자한다.

삼성SDI는 최근 미국 진출을 공식화했다. 삼성SDI는 국내 울산과 중국 서안, 헝가리 괴드 등 3개 거점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시설을 가동 중이지만,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과 달리 미국에는 배터리셀 공장을 두고 있지 않다.

이와 관련 삼성SDI는 지난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시기적으로 늦지 않게 미국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기업들이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코트라는 국내 기업들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하고 있다.

코트라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한국전지산업협회(KBIA)와 함께 이차전지 분야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코트라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한국전지산업협회의 산업 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협력관계가 구축됐다. 양 기관은 ▲국내기업 맞춤형 마케팅 지원 ▲해외 권역별 시장 및 정책 동향 조사 ▲이차전지 해외 소재 공급선 발굴 지원 ▲해외 인력발굴 지원 등 업무 교류를 추진한다.

특히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이 지속적으로 해외 이전을 추진하면서 관련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도 증가하고 있는 만큼 코트라는 127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국가별 정책 동향을 수집하고 정보가 부족한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이를 제공해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는다.

또 국내 2차전지 기업의 안정적인 원자재 수급을 위해 해외 공급선 발굴도 공동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일본의 '배터리 저팬(Battery Japan)', 중국의 '차이나 인터내셔널 배터리 페어(CIBF)'와 함께 세계 3대 이차전지 전시회로 꼽히는 우리나라의 '인터배터리(InterBattery)' 전시회에 정례적으로 수출상담회를 연계하고 해외 컨퍼런스를 추진해 향후 국내 기업들의 수출 확대도 지원한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친환경화, 디지털화의 핵심 수단인 이차전지의 글로벌 시장은 앞으로도 성장할 전망"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의 강점을 활용해 K-배터리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