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일본, 이르면 연내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모더나·AZ 등 기존 백신, 부스터샷 접종에 사용할 것”

“2차 접종 후 8개월 이상 간격…1·2차 접종과 같은 백신 사용”

1차 접종시 심한 알레르기 반응 보인 사람 ‘교차접종’ 인정

세계일보

도쿄 한 대학 캠퍼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교도=연합뉴스


일본이 이르면 올해 안에 의료종사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추가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상태이며, 부스터 샷도 이들 3개 백신을 접종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전문가 분과회의 승인을 얻어 이 같은 방침을 확정했다.

부스터 샷은 2차 접종 후 8개월 이상의 간격을 두면서 원칙적으로 1, 2차에 접종한 제품을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인 접종 대상과 운영 체제는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2차례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감염을 막아주는 항체의 양이 4분의 1 이하로 감소한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와 이스라엘 등 다른 나라 사례를 참고해 부스터 샷을 접종하기로 결정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8월 60세 이상의 3차 접종을 시작한 뒤 그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올 2월 의료종사자부터 1차 접종이 시작됐다. 2차 접종 시기와 그 후 8개월 이상의 간격을 고려할 경우 이르면 12월 3차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현재 전체 인구 대비 일본의 1차 접종률은 65%, 2차 접종률은 53%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모든 접종 희망자에 대한 2차 접종을 올 11월 이전에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한편, 후생성은 1차 접종 때 심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사람 등을 대상으로 담당 의사 판단에 따라 교차 접종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