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이낙연 "민심의 흐름 바뀌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경선의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들은 호남 민심 잡기에 돌입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부인과 함께 호남을 누비며 대세 굳히기에 나섰고, 이낙연 전 대표는 민심이 바뀌고 있다며 역전을 자신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석 연휴 첫날, 이재명 경기지사는 곧장 호남으로 달려갔습니다.

호남이 이번 경선의 승패를 좌우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꼽히면서 총력전에 나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