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남 첫 방문 윤석열, "반드시 정권교체 하겠다"…대목 앞둔 시장 북새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창원 마산어시장을 찾아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창원=강보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 추석 전 경남 시장들 방문해 민심 잡기 나서

[더팩트ㅣ창원=강보금 기자·진주=이경구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석 대목을 앞두고 경남 민심 끌어안기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18일 오전 10시 30분, 경남 창녕을 시작으로 진주, 창원, 김해 등 지역 시장을 돌며 지지자들과 시장상인들을 만났다. 윤 전 총장의 경남 방문은 지난 6월 29일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처음이다.

이날 윤 전 총장이 방문한 시장들은 추석 대목을 앞두고 장을 보기 위해 나온 시민들과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더팩트

윤 전 총장이 진주중앙시장을 찾아 손을 번쩍 들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진주=이경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후 12시 30분쯤 진주중앙시장에 나타난 윤 전 총장은 "안녕하세요, 윤석열입니다"라며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었고 지지자들은 "정권교체 윤석열"을 외쳤다.

윤 전 총장은 40분가량 시장을 둘러 본 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처음 경남지역을 왔다. 진주는 평소 여행도 자주오고 많이 다니던 곳이다"라며 "젊었을때부터 나중에 일 다마치고 퇴직하면 여기(진주)와서 살을까 생각했다"며 "반갑게 대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먹고 사는게 어렵더라도 한가위 명절만은 편안하게 가족들과 보내시길 바란다"며 "반드시 정권교체 하겠다"며 추석인사의 말을 전했다.

더팩트

진주중앙시장을 찾은 윤 전 총장이 시장 민심을 살피고 있다./진주=이경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오후 2시 33분쯤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에 도착한 윤 전 총장은 미리 기다리던 지지자 등 400여 명의 환호를 받으며 경남 일정을 이어갔다.

윤 전 총장의 발걸음 마다 지지자들의 "윤석열 파이팅", "정권교체 가자"라고 연호했다.

마치 대선 유세 현장을 방불케한 현장에서 몇몇 시장 상인들은 "왜 하필 추석 전 대목에 시장을 방문해서 장사를 방해하느냐"는 식의 볼멘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경남을 첫 방문한 윤 전 총장은 오후 5시까지 김해 동상시장 방문 일정을 끝으로 오후 6시 김해공항으로 이동해 상경했다.

더팩트

윤 전 총장이 창원 마산어시장의 상인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창원=강보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cmedia@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