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4㎝ 방울토마토 크기 우박 ‘우르르’…“농사 망친다. 수확 빨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북한에 최근 방울토마토만 한 우박이 쏟아졌다. 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에 최근 방울토마토만 한 우박이 쏟아지고 폭우와 강풍까지 예고되자 농산물 생산량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예기치 못하게 긴 장마와 잇단 태풍으로 농사에 차질을 빚어 올해 이례적으로 ‘식량 형편 긴장’을 시인한 뒤로 자연재해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조선중앙TV는 17일 “최근 날씨의 특징은 전반적 지역에서 기온이 높고 일부 지역에서 재해성 기상현상이 나타난 것”이라며 “11일에 룡천, 영변, 경원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직경이 5∼40㎜인 우박이 내렸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

북한 함경북도 화대군에서 이날 하루에만 395㎜의 폭우가 내렸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폭우로 침수된 도로로 자동차가 천천히 지나가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평안북도와 함경북도 등지에 큼직한 우박이 쏟아졌고 오는 21∼22일에도 비와 함께 우박이 예고됐다.

또 의주, 룡천, 천마, 신의주, 염주에서는 폭우를 동반한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고 20∼21일 전반적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고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폭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함경도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북한에서는 상당한 홍수 피해를 입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중앙일보

우박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다음주부터는 곳곳에 센바람(강풍) 주의경보와 중급경보가 발령된 상황이다.

20∼21일 황해남도 강령·옹진과 남포, 평안북도 룡천, 철산 등에서 초속 15m의 강풍이 불겠고, 20일 서해상에는 초속 20m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4m까지 일 전망이다. 21일에는 동해에서도 바람이 10∼15m로 불겠다.

북한은 이제 막 수확기를 맞이하는 시점에 이상기후 탓에 한 해 농사를 망칠까 우려하고 있다.

북한은 이제 막 수확기를 맞이하는 시점에 이상 기후현상이 속출할 경우 농사에 큰 차질을 빚을까 우려하면서 비바람에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책을 주문했다.

김정남 농업연구원 처장은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다 지어놓은 낟알들이 우박 피해를 받으면 벼이삭에서 알들이 많이 떨어지면서 소출이 50∼60%, 심지어 90%까지 감소하는 큰 피해를 받게 된다”며 논에서 물을 빼고, 벼를 빠른 시일 안에 수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