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청년, 우리사회 아픈 손가락됐다…희망주는 사회 만들겠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청년의 날'을 맞아 "이중의 고통을 겪는 청년들이 다시 희망을 갖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광주청년드림은행을 방문해 청년들의 이야기를 경청했다"며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접하니 마음이 더욱 무겁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체 자살 사망자는 감소하는데 반해 청년층 자살률은 늘어나고 있다는 기사가 떠오른다"며 "청년은 우리사회의 아픈 손가락이 됐고, 일자리 감소와 실업 증가로 타 연령층보다 부채규모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안타까운 현실을 설명했다.

특히 "학자금 연체, 생활비 연체로 인해 청년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리고, 지방의 청년들은 수도권 집중, 중소기업 차별, 학력차별에 멍들어가고 있다"며 "청년이 희망을 가질 수 없는 사회는 미래를 기대할 수 없고, 청년문제는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의 부족, 경쟁의 격화에서 기인한다"고 진단했다.

이 지사는 따라서 "문제 해결의 핵심은 공정성장, 균형발전에 있다"며 "공정해야 성장하고, 집중을 막아야 성장의 지속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공정과 균형은 이제 배려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지방의 청년들은 청년세대로서 겪는 어려움에다 저성장과 불균형 발전, 수도권 집중 때문에 어려움이 이중으로 중첩돼서 매우 힘든 환경에 처해있다"며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사는 균형잡힌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역에서 인재가 양성되고, 그 인재들이 수도권으로 옮겨가지 않고 해당 지역에서 미래를 설계하고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일들을 할 수 있도록 경제적 환경, 교육적 환경, 사회적 인프라들을 최대한 구축해야 한다"며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서울에 살지 않아도, 대기업에 다니지 않아도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 수 있는 사회, 이재명이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