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국세청 직원 코로나 확진...세종청사 긴급방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정부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국세청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해당 사무실은 긴급 소독 조치 됐다.
이데일리

정부세종청사(사진=행정안전부)


18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 정부세종청사 16동에서 근무하는 국세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돼 긴급 방역 등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14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으며 15~16일에는 정상 출근했다. 17일에는 발열 증상으로 조퇴 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10시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즉시 해당 사무실 및 공용공간을 폐쇄한 뒤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과 접촉자 등에 대해서는 진단 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향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밀접 접촉자가 더 확인되면 추가로 검체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