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매노인 돌봄시설 혐오 논란 배현진 반박 “잘 알지도 못하면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 의원 “논란 장소는 매우 혼잡한 공간에 위치”

“박원순 서울시 전시행정·탁상행정이 한심한 것”

세계일보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인 지역구에 노인돌봄시설 건립이 무산된 것을 기뻐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저희에게 전화하시면 친절하게 가르쳐드릴텐데 노인혐오부터 말씀하시면 어쩝니까”라고 말했다.

18일 배 의원은 페이스북에 “걱정말고 해당 시설 부지는 더 공기좋고 안전한 적합지를 찾는 논의 중입니다. 안심하셔도 된다”라며 논란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배 의원은 “논란이 된 장소는 가락시장 8차선 도로와 대단지 아파트 사이에 매우 혼잡한 공간에 위치해있다”라며 “세금 135억 들여서 거동이 불가한 중증치매 어르신들을 겨우 100분 남짓밖에 못 모시는 시설을 주민들과 상의도 전혀 없이 ‘기부채납지 나왔네?’하며 덜컥 결정해 강행한 박원순 서울시 행정이 한심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원순 서울시조차도 실용성은 물론 절차적 법적 결함 탓에 공사를 중단해 수 년간 방치된 땅”이라며 “송파주민들은 소득상위라고 시설입소가 안된다는데 더구나 긴밀한 사전소통이 필요했던 일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런걸 전형적인 '전시행정 , 탁상행정'이라고 한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시설 건립이 될 뻔했던 지역 인근 송파 헬리오시티 지역에 대해 “인구 4만에 가까운 국내최대 아파트 단지”라며 “인근 거주자까지 10만을 상회하는 지역이지만 우편취급소 하나도 최근 만들고 치안센터도 없는 인프라 빈약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반면 인근에 노인복지 시설은 5곳이 있는데 여러분이 지역의원이라면 어떻게 분쟁을 조정해 공동선을 찾으시겠나”라며 “저희 송파구민들, 공동체의 가치를 아는 품격있는 분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잘 알지도 못 하면서’라는 영화 제목도 있다”며 “추석연휴 잘 보내세요”라고 비꼬았다.

앞서 배 의원은 지난 16일 치매돌봄시설인 ‘송파 실버케어센터’ 건립이 본인 지역구인 송파구에서 무산된 것에 대해 “기쁘다”고 표현해 논란에 휩싸였다. 노인요양시설에 대해 이른바 ‘님비(Nimby·not in my backyard)’를 한 것으로 풀이돼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것이다.

님비란 시설의 필요성은 인식하면서도 시설이 들어섰을 때 끼치는 여러 가지 위해적인 요소로 인하여 본인의 지역에 들어서는 것을 꺼리는 것을 말한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비판이 나왔다. 전날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최고위원은 “시립 실버케어센터를 백지화해서 그리 자랑스러운가”라며,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징그러운 인간들”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런 문제의 해법은 간단하다”며 “실버케어 센터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다른 지역의 실버케어 센터 이용을 금지하면 된다”라고 지적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