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지창, 카지노 100억 잭팟 실수령액은…“평생 일 안 해도 될 줄 알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손지창 (출처=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만기행' 캡처)


배우 손지창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터진 100억원대 잭팟에 대한 비아인드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손지창이 출연해 “6불을 넣고 947만불을 땄다. 환율로 치면 100억원”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손지창은 지난 2000년 가족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여행을 떠났다. 당시 동행한 손지창의 장모이자 오연수의 어머니는 카지노에서 6불(약 7000원)을 배팅했고 947만불(약 105억원)의 잭팟이 터지며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손지창은 “20년이 넘었는데도 계속 회자되고 있다. 당시 환율로 하면 100억원이 조금 넘는다”라며 “일시불로 받으면 총액의 40%를 받고 거기서 또 외국인 세금으로 30%를 떼야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받은 금액은 약 200만불(약 23억원)이다. 큰돈이지만 처음에 느꼈던 기대를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손지창은 여러 방송을 통해 해당 잭팟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손지창은 “잭팟 소식을 듣고 이제 우리 일 안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하지만 실수령액은 5분의 1이라 그런 상황은 오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손지창은 1998년 배우 오연수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