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별통보 내연녀에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협박...법원, 집행유예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법원 마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연녀가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4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3부(이규영 부장판사)는 내연녀를 협박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40대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한 모임을 통해 B씨와 알게 돼 같은 해 4월부터 4개월 동안 교제하던 중 성관계 장면을 휴대폰으로 촬영해 보관해왔다.

그는 지난해 8월 B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네 남편에게 네 실체를 알리겠다. (성관계) 동영상이 있다”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수차례 보내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피고인이 내연관계인 피해자와의 성행위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고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며 “다만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성범죄 처벌 전력이 없는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