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우파’ 리수, 학폭 의혹에 “대화로 오해 풀어…논란 죄송”[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Mnet 댄스 오디션 프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서 리수(소속 웨이비)가 자신을 둘러싼 학교 폭력(이하 학폭) 의혹에 해명했다.

리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최근 학폭 논란에 대해 제 입장을 말한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글을 통해 “최근 작성자와 연락을 취하여 만나서 대화했다. 당시 있었던 오해와 사실에 대해 대화를 하여 ‘학창시절 제가 주도해서 소문과 따돌림을 했다’라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에 대해 오해가 풀렸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당시 학교 분위기에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를 하였다”면서 “이런 일로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 앞으로 이런 오해 없이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저 또한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 보여드리겠다. 믿고 기다려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누리꾼 A씨는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엠넷 '스트릿우먼파이터' 출연 중인 웨이비 리수한테 학교 폭력을 받은 피해자'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이 글에서 리수와 같은 고등학교를 다니다 자퇴했다고 밝히며 "자퇴한 이유는 학교 내에서 따돌림을 당했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10명 이상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이수연(리수)이 나에 대한 헛소문을 퍼트렸다. '남자 선배들을 내가 꼬시고 다닌다', '남자에 미친X이다' 등이었다"며 "리수한테 전화가 왔는데 협박 수준의 전화였다. 당시 (통화)내용을 녹음 후 선배들과 선생님들께 전달했다. 학과장인 선생님은 학교폭력위원회를 제안했으나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 진심어린 사과와 기합을 원한다고 했다. 하지만 내게 사과를 했던 사람은 리수의 말을 듣고 행동했던 애들이고 정작 가해자 당사자(리수)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긴 시간 고통 속에 있었다는 A씨는 지난 12일 리수에게 직접 DM(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고 통화까지 했으나 리수로부터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자신을 따돌린 이유를 리수에게 묻자 “4~5년 전의 일이고 나는 자세하게 기억이 나질 않는다”며 “내 기억이 틀릴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는데 나는 그때 확실히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것.

A씨는 “4~5년 전이라 지금 와서 다들 아무 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겠지만, 17살인 당시 저는 많이 힘들었다”며 “저에게도 꿈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포기를 하고 학교를 자퇴하는 선택까지 이르며 저는 정신적으로 많은 피해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항상 피해자만 고통받고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이 저는 정말 억울하다”며 “피해자와 가해자의 기억은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인정을 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글은 이후 삭제됐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