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재원 “조성은 고소 예고? 제대로 하되 무고죄 각오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당을 통해 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가 김 최고위원을 고소하겠다고 예고한데 대해 “무고죄는 각오하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씨가 그를 허위ㆍ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기사 내용을 올려놓고 “조성은씨가 저를 고소한다고 합니다”며 “기왕에 하실 거라면 제대로 해 보 세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무고죄는 각오하시길…”이라고 했다.

조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재원 전 의원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내지르듯이 이야기한 부분은 이미 뉴스버스도 저도 증거자료들을 가지고 있지만”이라며 “김재원 전 의원에 대해 언론을 이용한 허위, 명예훼손 등에 관해 강력한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조씨는 “해당매체의 ‘보도지침’상 허위내용을 매우 악의적으로 보도한 기자님들 몇 분은 함께 법적조치를 할 수 밖에 없는 내용들이 많기도 하다”고 했으나 구체적 내용이 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조씨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발언에 기초해 작성된 기사들도 바로잡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도 했다.

조씨는 최근 사건의 진상 규명이 이뤄지기도 전에 해외로 출국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자 “열심히 서비스 런칭 준비해서 뉴욕한번 가보자 했더니 미국 출국이니 출국금지니 난리”라며 “범죄사실들 다 밝혀내고 천천히 가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