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꾼 울린 4호선 안내방송 "가족이 데이트폭력으로 사망했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누리꾼이 트위터에 올린 글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에 퍼지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글에 따르면 누리꾼 A 씨는 지난 16일 퇴근길에 지하철 4호선을 탔다가 평소와 다른 기관사의 안내방송을 듣게 됐습니다.

내용은 이렇습니다.

"가족이 얼마 전에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는데, 국민청원 올렸으니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런 안내 방송이 불편하시겠지만, 이렇게밖에 알릴 방법이 없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A 씨는 안내 방송 듣는데 "진짜 너무 슬퍼서 오열할 뻔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관사의 가족이 최근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숨진 여성 B 씨라고 추측했습니다.

JTBC

숨진 B 씨 어머니가 공개한 사건 당일 CCTV 장면(왼쪽), 지난 15일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는 C 씨 모습. 〈사진=SBS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 씨는 지난 7월 25일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 C 씨와 말다툼을 하다 폭행당했습니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달 가까이 혼수상태로 지내다 지난달 17일 사망했습니다.

법원은 지난 15일 C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JTBC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 씨 어머니는 지난달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사망한 딸의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고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글에서 B 씨 어머니는 "여성을 무참히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가해자를 구속 수사하고 신상 공개해달라"면서 "연인관계에서 폭행 범죄를 엄벌하는 데이트폭력가중처벌법 신설을 촉구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더는 우리 아이와 같은 억울한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청원은 현재 49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습니다. 청원 마감은 오는 24일입니다.

지하철 안내방송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말하면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어떤 마음이었을지 헤아릴 수가 없다" "내 가족이었으면 억장이 무너졌을 것 같다" "제발 데이트폭력 처벌 좀 강화됐으면" "진짜 가슴이 미어진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신을 철도 직원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15일인가 전체 메일로 청원동의 부탁한다고 왔다. 데이트폭력으로 돌아가신 여자분 가족인데, 간절하신가 봐"라고 남기기도 했습니다.

한류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