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이재명 측 김병기 "이낙연 덕분에 尹 고발사주 의혹은 찬밥으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이재명 캠프의 총괄부본부장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낙연 캠프의 네거티브 공세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장모사건 대응 문건' 등을 '추석밥상의 찬밥'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오늘(18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낙연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것은 허언이었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낙연 후보 캠프의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점입가경"이라며 "이 지사가 대통령 후보가 되면 '원 팀'(One Team)을 장담하지 못하겠다고 하더니 이제는 감옥에 갈 것이라며 막말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분들의 도움 없이 대통령에 당선되기 어려운 것은 맞다"면서도 "그 점은 이낙연 후보도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또한 "우리가 네거티브를 하지 않는 이유는 할 것이 없어서가 아니다"라며 "원 팀의 중요성을 알기에 참고 있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김 의원의 게시글은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이어진 이낙연 캠프 측의 비판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낙연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지사를 비판한 바 있다. 당시 설 의원은 이 지사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빗대어 "능력 있는 사람이니까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더라도 눈 감고 가자고 판단하여 대통령을 만들었는데 결국 어떻게 되었느냐. 감옥에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을 재차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정책 없이 네거티브만으로는 본선에서 절대 이길 수 없다"며 "국민에게 각인된 이낙연 후보의 공약은 무엇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지자들과 캠프 간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이고 있어 심히 우려가 된다"며 "정권 재창출에 독이 되는 해당 행위를 이제 그만하라. 이러다가 공멸한다"고 지적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