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까지 불렀지만…19세 소녀·61세 중년 사랑 못 막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2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한 미국 부부가 있다. 19세 오드리 샤이엔 스마일리 문과 61세 케빈의 이야기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케빈(61), 오드리(19) 부부/오드리 소셜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현지 시각) 더선 보도에 따르면 오드리와 케빈은 지난해 초 데이트 사이트에서 알게 됐다. 오드리는 케빈이 헌병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에 끌렸다고 한다.

두 사람이 실제로 처음 만난 건 지난해 7월이다. 첫눈에 반한 두 사람은 이날 키스도 나눴다고 한다. 오드리는 “나는 케빈을 보자마자 흥분됐고, 긴장했다. 케빈이 먼저 선수를 쳐 나에게 키스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이 차이가 크게 나지만 공통점이 많아서 신경 쓰지 않았다”면서 “우리의 첫 대화는 군대에 관한 것이었다. 케빈은 내가 보기에 아주 잘생겼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케빈은 오드리의 부모보다 나이가 많다. 그래서 교제 한달 간은 몰래 만났다고 한다. 그러나 비밀 연애에 스트레스를 받은 오드리가 먼저 부모에게 케빈을 소개했다. 부모는 케빈을 처음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은 케빈을 좋아한다고.

오드리는 “케빈이 나를 믿고, 지지해준다는 사실에 우리 가족은 그를 정말 좋아하게 됐다”면서 “케빈은 계속해서 나를 얼마나 진심으로 사랑하는지 사람들에게 증명해주고 있다”고 했다.

케빈은 오드리를 만나기 전 19년간 결혼생활을 했고, 16세와 23세 두 자녀를 두고 있다. 케빈은 “아이들이 우리의 관계를 지지하고, 우리가 행복한 모습을 보고 기뻐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케빈(61), 오드리(19) 부부/오드리 소셜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교제 1년 만인 지난 8월 1일 미국 네바다주의 작은 예배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신혼인 두 사람은 현재 떨어져 살고 있다. 오드리는 중동에서 일하고, 케빈은 캘리포니아에 있기 때문이다. 오드리는 “케빈이 내년에 은퇴하면 함께 살 계획이다. 아이를 낳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