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영·호주 '오커스'동맹 일파만파‥프, 이례적 대사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커스에 반발' 프랑스, 미국·호주 주재 대사 본국 소환>

프랑스가 미국·영국·호주의 안보 동맹 오커스(AUKUS) 출범 발표에 반발해 오랜 우방국인 미국과 호주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현지시간 17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오커스 출범 발표와 관련한 협의를 위해 두 대사를 즉각 소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르드리앙 장관은 성명에서 "동맹·협력국 사이에 용납될 수 없는 행위로 이뤄진 호주와 미국의 9월 15일 발표의 이례적인 심각성"에 따른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 3국 정상은 인도·태평양에서 안보 협력 강화와 정보기술 공유의 심화를 위한 협력체 오커스 출범을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77조원 잠수함 사업 무산에 강경대응>

특히 첫 구상으로 미국이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지원하기로 했는데, 이 때문에 프랑스는 호주에 최대 12척의 디젤 잠수함을 공급하는 560억 유로, 우리 돈 77조 원 규모의 계약을 날리게 됐습니다.

필리프 에티엔 주미 프랑스 대사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파리에 소환됐다고 알리면서 오커스 결성을 "동맹국과 파트너십,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요성에 대해 우리의 시각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커스 출범 발표 직후에도 르드리앙 장관은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며 "호주와 신뢰 관계를 구축했으나 배신당했다"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MBC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 발족 발표하는 미·영·호주 정상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세기 혁명으로 잉태된 양국관계 위기">

AP통신은 프랑스가 가장 오래된 동맹인 미국에 주재하는 대사를 소환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18세기 미국·프랑스 혁명으로 맺어진 양국 관계가 임계점에 다다랐다고 해석했습니다.

로이터통신도 프랑스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프랑스가 자국 대사를 이런 식으로 소환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프랑스 달래기 나선 미·호주‥"가장 오래된 동맹">

이에 에밀리 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우리는 프랑스의 입장을 이해하며 그간 우리의 오랜 동맹관계에서 일어난 일들에 대해 그랬듯이 입장 차를 해결하기 위해 며칠 내로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프랑스는 우리의 가장 오래된 동맹이며 가장 강력한 파트너국 중 하나"라며 "우리는 민주주의적 가치를 공유해 온 오랜 역사가 있고 글로벌 도전과제 해결을 위해 협력한다는 약속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호주도 캔버라 주재 프랑스 대사를 소환한 프랑스의 결정에 유감을 표시하면서 프랑스와 호주의 관계를 중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호주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프랑스의 대사 소환 결정을 유감스럽게 여긴다"면서도 "이익을 공유하는 많은 현안과 관련해 프랑스와 다시 함께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