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마시고 아버지 때려죽인 40대 아들 “기억 안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나지 않는다”

경찰 “추가 조사 마치고 검찰 송치”

세계일보

음주 후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한 혐의를 받는 40대 아들 A씨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8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된 A(48)씨는 최근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는 살해 동기 등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이같은 취지로 답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다는 이유로 대부분 물음에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고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5일 전북 익산시 인화동 한 주택에서 아버지(81) 얼굴과 가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옆에 있던 어머니도 폭행해 다치게 했다.

A씨는 범행 이후 거실에서 잠을 자다가 “아들이 난리를 친다”는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부모가 과거 다른 형제와 그를 차별대우했다는 이유로 종종 집을 찾아와 욕설하고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