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각국에 "2030년까지 메탄 배출 30% 줄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각국에 "2030년까지 메탄 배출 30% 줄이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7일 화상 정상회의를 열어 메탄 감축 동참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각국에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기후변화 대응의 시급성을 역설하면서 2030년까지 메탄 배출을 2020년 대비 최소 30% 줄이는 '국제메탄서약' 마련을 위해 유럽연합(EU) 등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관련 서약을 발표하는 데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 모두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