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대권주자들, 제2회 청년의날 축하…"말만 하는 文정부가 문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희망 가지라 말하기 미안한 현실"…유승민 "희망 다시 만들겠다"

원희룡 "진짜 청년 정책 펼칠 것"…최재형 "모든 청년의 아버지 되겠다"

뉴스1

추석 명절 연휴가 시작된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화성 창룡문에서 나들이 나온 시민들이 파란 가을 하늘 아래를 걷고 있다. 2021.9.18/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18일 제2회 청년의날을 축하하며 자신이 무너진 청년의 희망을 세울 당사자임을 자처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 "제가 현장에서 만난 다양한 2030들은 정부의 청년 정책을 기대하지 않았다. 오히려 청년들의 발목이나 잡지 말라는 차가운 반응이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내 집 마련의 꿈을 빼앗은 부동산 폭등과 줄어드는 일자리, 갈수록 심화되는 입시 경쟁에서 불공정한 편법을 쓰는 기득권층의 모습까지 청년들에게 희망을 가지라고 말하기 미안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 또한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 청년들이 꿈꾸기 힘든 사회를 만들었다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그렇기에 청년의 날을 기념하고 넘어가는 것에서 그치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는 나라, 부모 찬스가 아닌 본인 찬스로 대학에 가는 나라, 내 집 마련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무엇보다 여러분이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위해서는 청년들이 다시 희망을 가져야 한다"며 "청년의 날, 어려운 환경에서도 도전하는 청년 여러분을 격렬하게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청년의 희망이 무너지고 있다. 조국 사태에서 보듯 피땀 흘려 노력해도 성공의 과실은 기득권층이 반칙과 특권으로 앗아가 버린다"며 "일하고 싶어도 일할 자리가 없다. 내 집 마련은 고사하고 결혼마저 사치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문재인 정부다. 청년의 아픔을 이해하는 척 말은 하지만 그뿐"이라며 "정작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는 손을 놓고 국가부채는 모두 청년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승민은 무너진 청년의 희망을 다시 만들어 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민주당 정부가 망가뜨린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고, 공평한 기회를 보장하겠다. 경제를 살려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땀 흘려 노력하면 내 집을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 뒤처진 이들에게는 따뜻한 공동체의 따뜻한 온기로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희망찬 내일보다 걱정스러운 내일을 맞이하고 있는 청년"이라며 "취업, 결혼, 재산 형성 등 복합적인 고민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권이나 정부에서는 청년이라는 이름을 자주 찾지만, 청년 문제 해결에는 뚜렷한 성과가 없기도 하다"며 "부모 찬스로 청년이 좌절하지 않는 나라, 부동산 폭등으로 청년이 벼락 거지 되지 않는 나라, 청년이 더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청년을 위한 진짜 청년 정책을 펼치겠다"며 "청년의 꿈이 현실이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2021.9.1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저는 두 딸과 두 아들의 아버지다"라며 "저희 딸 둘은 결혼했고, 아이를 한 명씩 낳았다. 맞벌이로 두 아이를 키우는 것은 버겁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둘째 딸 가족은 저와 같이 살고 있다. 부동산 가격이 너무 올라서 집을 마련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셋째는 유학을 갔다. 가는 길에 저에게 이런 편지를 썼다. '점점 젊고 어린 친구들이 사회에 설 수 있는 자리는 줄어들고 없어지고 있습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넷째는 군 복무 중이다. 'D.P'를 봤을 때 남의 일 같지 않았다"라며 "저는 아버지다. 이제는 두 딸과 두 아들의 아버지가 아닌, 모든 청년의 아버지가 되겠다"고 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년들은 대한민국의 기둥이다. 청년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결정짓는다"며 "청년들의 행복이 곧 우리 사회 모두의 행복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청년들의 희망과 믿음은 무너지고 있다"며 "조국 사태,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를 거치며 '내가 땀 흘려 노력한 만큼 보상받는 공정에 대한 희망과 믿음이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또한 "역대 최악의 실업난을 겪으며 일자리와 미래에 대한 희망과 믿음이 무너졌다"며 "김부겸 총리 또한 이번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청년에 미안해 고개를 들 수 없다'며 현 정부의 과오를 인정했다"고 꼬집었다.

임 대변인은 "그럼에도 정부는 일자리 대책이 아닌 현금 지원 정책만 반복하며 청년들을 어린아이처럼 대하고 있을 뿐"이라며 "국민의힘이 청년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수의 인원들만 올라탈 수 있는 '황금사다리'가 아닌 모든 청년들이 노력하면 올라탈 수 있는 '희망의 사다리'를 만들겠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미래를 가꾸어 나가고 있는 이 땅의 모든 청년들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