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핀테크 업계 채용 문 활짝…억대 스톡옵션 제시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높은 연봉, 샤이닝 보너스 제공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핀테크 업계가 역대급 처우로 채용 문을 넓히고 있다. 인재 영입을 위해 억대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은 물론 최고 수준 연봉까지 제시하는 상황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는 회사 성장에 따른 대규모 테크 채용을 진행 중이다. 토스는 17일 채용 웹사이트를 열고 엔지니어링, 데이터, 인프라, 보안, 디자인 등 37개 포지션에서 100여명의 인재를 채용한다고 전했다. 서류 접수는 내달 7일까지다.

채용 개시와 함께 토스는 이승건 대표가 참석하는 라이브 방송도 진행한다. 신청은 이달 27일까지 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게 방송 당일 문자로 접속 링크를 발송한다.

토스는 7월 세 번째 인터넷은행인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새로 합류하는 팀원에게 직전 회사의 최대 1.5배에 달하는 연봉을 제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스톡옵션이나 '사이닝 보너스'도 제공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뱅크샐러드 역시 이달 신규 채용 패키지를 선보였다. 채용 규모는 두 자릿수다. 개발, 프로덕트 매니저(PM) 직군의 신규 입사자에 한해 1.5배 연봉 상승이 이뤄지며 특히 개발직군의 최소 연봉은 6000만원부터 시작한다. 리드급의 경우 최소 1억원 규모의 스톡옵션도 주어진다.

대출 관리 핀테크 기업 핀다도 올 1월 개발자를 채용하며 합격자에게 스톡옵션 1억원과 샤이닝 보너스 1000만원을 제공하는 등 파격 조건을 내걸었다. 이외에도 전사적으로 연간 성과급, 자기계발 비용 지원, 팀 커뮤니케이션 비용 지원 등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최상의 환경을 제공한다고도 했다.

nature68@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