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가짜 뉴스 박멸할 것” 고발 카드 뽑아든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변인 전용기 “조선일보·종편 검증없는 받아쓰기”

‘화천대유’ 둘러싼 특혜 의혹 커지자 대응책 마련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8층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대장동 가짜 뉴스는 끝까지 책임을 묻고 박멸하겠다”며 고발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 지사가 앞서 경기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를 둘러싼 특혜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자 캠프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선 모양새다.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1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면책특권에 기대 가짜 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허위 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 등 언론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전날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씨를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하지만 조선일보와 종합편성 채널 등 일부 언론은 이 발언을 검증없이 받아쓰며 가짜 뉴스를 확산시켰다”며 “‘이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한다’, ‘이재명 캠프 정책본부장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의 친형제가 화천대유 계열사 임원으로 근무한다’ 등 ‘카더라’ 보도가 쏟아졌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조선일보는 아들 취직 관련 허위 사실을 보도했다가 사과했다”며 “그런데도 야당의 입을 빌린 가짜 뉴스 유포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이 후보 아들과 이 전 경기연구원장의 친형제가 연루됐다는 허위 보도도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검토를 하겠다”며 “현재 많은 분이 대장동 관련 가짜 뉴스를 ‘박제’해 캠프에 보내주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와 허위 보도에 대한 추가적 고발도 이루어질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더불어 “이 후보는 이미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고 공언했다. 모든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것”이라며 “야당과 일부 언론도 책임을 회피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청사로 들어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앞에서 국민의힘 경기도의원들이 ‘화천대유’ 의혹 관련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수원=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의원은 구체적인 고발 대상과 시점에 대한 질문에 “일단은 김 원내대표를 캠프 차원에서 고발할 것”이라며 “가짜 뉴스 배포 언론에 대해서는 그 수위를 보고 어디까지 고발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원대표가 지목한 유씨는 과거 대장동을 개발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본부장을 역임했으며, 이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일하기도 했다.

이에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캠프 측이 제1야당 원내대표를 고발하겠다며 겁박하고 있다”며 “엉뚱한 소리 하지 말고, 지체 없이 국정감사장에 나오겠다는 답을 내놓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응수했다.

이와 함께 “유씨 관련해서는 지난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내정 논란 당시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이낙연 캠프 측의 주장이 보도된 바 있다”며 “가짜 뉴스라면 그 당시에는 왜 반박하지 않았던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더 나아가 “이재명 캠프의 가짜 뉴스 기준은 그때그때 다르다는 것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일 뿐”이라며 “전형적인 본질 흐리기 수법”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또 “이 캠프 측이 이러한 얕은 수를 쓰는 이유는 감추어진 더 큰 진실이 있는 탓일 것”이라며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 의혹 앞에 진정 떳떳하다면 국감 증인으로 나오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압박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