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 수사에 대한 생각 바꾸겠다"…한 발 물러선 홍준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 바꿔야"

조국 수사는 과잉수사 발언 논란 휩싸여

예전보다 한결 유연해진 대응법 눈길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는 생각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였다는 생각을 꺼내들었다 당 안팎의 비판을 받자 결국 한발 물러선 것이다. 여론의 압박이 일차적으로 작용했지만, 여론에 맞서는 대신 따르는 유연한 태도 변화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끈다.

홍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며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는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17일 국민의힘 대선 1차 토론회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공방전을 벌였다. 하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고 묻자, 홍 의원은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를 했다.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 하 의원은 "가장이라 책임져야 되는 것 조선시대 경국대전에 나온 법의식"이라며 "개인이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SNS를 통해 "이건 아니다"면서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조국이 아무리 ‘내가 책임진다’고 외친들 정경심의 불법을 어떻게 봐준다는 말이냐"면서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외에도 온라인 등에서는 홍 의원이 조 전 장관 수호에 나섰다고 비꼬며, 조국수홍 등의 신조어가 등장했다. 보수층 역시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한 홍 의원의 생각에 문제를 제기했다.

다만 홍 의원이 이처럼 생각을 되돌리는 것은 여론의 압박만은 아니다. 홍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자신에 대한 지적, 문제 제기 등에 대해 곧바로 수용하는 태도를 여러차례 보였다.

가령 이영돈 PD를 영입하기로 했다, 여론의 반발이 빗발치자 곧바로 철회했다. 지난 토론회에서도 홍 의원은 ‘부인을 집사람으로 표현한다’는 댓글 지적 등에 대해 "다 받아들이고 참고하겠다"며 "대통령이 되어서도 국민의 쓴소리를 다 듣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