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상님,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제사상에 밀키트·호텔 차례음식 주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인턴기자 =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직장인 신모씨(27)는 올 추석에 명절 음식을 인터넷으로 주문해 먹을 생각이다. 오랜만에 고향인 부산에 내려가 가족들을 만나고픈 마음이 굴뚝같지만 이번 명절은 간소하게 보내기로 입을 모았다. 친할머니의 손맛은 내년 설에 맛봐야겠지만 명절음식까지 포기할 순 없었다. 신씨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명절 상차림 전용 밀키트와 가정간편식(HMR)를 알아본다. 신씨 나름대로 차례상도 차릴 생각이다. 그는 "차례상을 차려주는 호텔도 있다더라"며 "올 추석이나 다음 설에 꼭 이용할 것"이라 말했다.

명절 밥상이 달라졌다. 가족들이 둘러앉아 전 부치는 모습을 보기 힘들어진 비대면 추석을 맞아 밀키트와 HMR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밀키트는 해산물이나 채소 등 식자재를 요리하기 쉽게 손질해 양념과 함께 판매하는 상품이다. HMR은 조리가 끝난 음식을 진공·포장한 제품을 뜻한다.

호텔에선 차례상 차림이 포함된 패키지를 내놓는 등 유통업계가 비대면 명절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 "배 1개에 5천원" 추석물가 뛰어...밀키트·HMR 판매 400% ↑

뉴스핌

[사진=동원홈푸드] 동원홈푸드 더푸드의 '프리미엄 차례상'.


추석 물가가 치솟으면서 식품업계에서 준비하는 품이 적게 들고 가격도 저렴한 밀키트와 HMR 상품을 앞다퉈 출시했다. 명절 음식 밀키트와 HMR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지면서 관련 상품의 매출도 늘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평균 29만 7804원으로 전망했다. 폭염과 가을장마로 과일 출하가 늦어졌다. 품질 좋은 배가 귀해지면서 전통시장에서 3개 기준 1만5000원 선에 판매되는 등 높은 가격대가 형성됐다.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의 달걀 30구 평균 가격은 8399원이다. 올 초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살처분으로 달걀 가격이 계속 올랐다.

온라인 쇼핑몰에선 18만 원(1~2인용 기준) 등 다양한 차례상 음식 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여기엔 황태와 약과 등 차례 음식 외에도 향초와 정종까지 포함됐다.

마켓컬리는 나물과 잡채 등 명절음식을 밀키트와 HMR로 구성했다. 지난해 추석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소비자 반응이 좋아 올해는 음식 종류를 3배 늘린 120여가지로 준비했다.

판매량도 늘었다. 마켓컬리와 SSG닷컴 등 유통업체에 따르면 추석을 앞두고 명절 상차림 관련 밀키트·HMR 판매가 지난달부터 최대 400% 이상 늘었다.

특히 제수(祭需) 음식을 찾는 수요는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 추석 전 15일간 아마트 브랜드 피코크의 간편 제수 음식 매출은 전년 명절 기간 대비 18.4% 늘었다.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 SSG닷컴에서도 해당 상품은 72.2%와 45%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일수록 매출 증가율이 높다. 지난 설날에 가장 많이 팔린 건 전으로 증가율도 46.4%로 가장 높다. 이어 ▲송편 20.0% ▲떡갈비·너비아니 10% 순으로 작년 설보다 매출이 증가했다.

◆ 호텔 명절 음식·디저트 판매량 '껑충'... "신경 쓴 한 상·손쉬운 주문"

뉴스핌

[사진=롯데호텔] 롯데호텔 월드의 '추석 특선 드라이브 스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내 주요 호텔의 명절 음식 판매량도 두 자릿수 이상 늘었다. HMR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간편하게 명절 음식을 준비할 수 있어 매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호텔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용이 가정에서 차리는 예산과 큰 차이가 없어져서다. 전복초·대하찜 등이 포함된 롯데호텔의 차례상 3단 박스는 25만 원이다. 롯데호텔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양갈비는 4만 5천 원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더 플라자호텔의 상차림 비용은 30만 원(3~4인상 기준)이다.

롯데호텔의 명절 상차림 메뉴 예약률은 전년 추석보다 15% 가량 늘고 있다. 레스토랑 대표 메뉴와 명절 음식을 결합한 세트 상품으로 판매 중이다.

차에서 내리지 않고 음식을 받아 가는 드라이브 스루로 호텔에서 명절 음식을 구매 할 수도 있다. 롯데호텔은 간편한 명절 음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추석 음식을 드라이브 스루로 판매한다. 지난 설 명절에도 떡만두국 등을 드라이브 드루로 판매했다.

롯데 호텔 관계자는 "올 추석 상품은 양갈비와 팔보채 등 호텔의 인기 메뉴를 결합한 것이 특징"이라며 "이번 상품엔 차례상에 필요한 음식이 포함돼 며느리들이 음식을 준비하는 수고를 덜어주어 상당히 인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에 있는 종가집 며느리들과 준비한 명절 음식을 선보이는 곳도 있다. 한화호텔앤리조트 '플라자 호텔'은 호텔 셰프와 전국 열 두 종가의 종부들과 구성한 명절 음식 '투 고' 상품을 한시적으로 선보였다. 추석 명절 음식인 '투 고' 상품의 매출도 지난 설 대비 70% 이상 늘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도 한식 전문 셰프가 레스토랑 대표 메뉴로 엄선한 '인터컨티넨탈 셰프 특선 차례상'을 판매 중이다. 해당 상품도 지난 설 대비 약 20% 늘었다. 이 밖에도 집에서 '나홀로 추석'을 즐기려는 '혼추족'을 위한 '추석 도시락'도 준비했다.

디저트 판매량도 늘었다. 호텔에서 파는 케이크는 일반 빵집에 비해 2배 이상 가격이 비싼 편이다. 업계에선 코로나19로 가족 단위의 모임이 제한되자 한번 모일 때 케이크 등을 통해 만남을 기념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서울신라호텔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는 추석용 케이크 판매가 급증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를 포함한 일주일간의 케이크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에 비해 약 25%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내년에는 명절을 겨냥한 특별 케이크를 선보일 수 있도록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