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오연수♥' 손지창 "美 카지노서 100억 원 잭팟? 세금 떼니 23억 원" ('백반기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백반기행', 17일 방송
손지창, 게스트 출연
"활동 중단 이유? 아이들 돌보려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손지창이 라스베이거스 잭팟에 대한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백반기행' 한우특집 1부에서는 손지창이 출연해 진솔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허영만과 손지창은 117년 역사의 설렁탕집을 찾았다. 손지창은 "원래는 짜고 맵게 먹었다. 근데 결혼하고 나서 아내가 싱겁게 먹어야 된다고 해서 입맛을 바꿔놨다. 소금을 찾으면 왜 찾냐고 해서 그냥 먹는다"고 설명했다.

허영만은 "인기가 어마어마해서 장동건은 상대도 안 될 정도였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손지창은 "장동건이 나보다 한 살 어리다. MBC '마지막 승부'라는 드라마를 했다. 그 뒤 2003년 작품을 끝으로 그만뒀다"고 알렸다.

허영만이 이유를 묻자, 손지창은 "그때 둘째 아들이 태어났는데 아내가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큰애가 4살이라 다른 분한테 맡기는 게 싫었다. 내가 어렸을 때 싫었던 게 아무도 없는 집에 열쇠로 문 따고 혼자 들어가는 것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한 명이라도 붙어있어야 되겠다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은퇴 아닌 은퇴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다음으로 숙성 한우를 즉석에서 구워주는 음식점을 방문했다. 손지창은 김민종과 듀오 그룹으로 활동했던 더 블루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우리 때만 해도 해외에 나가면 제작비가 적어서 각방을 주지 않았다. 근데 둘이 같은 방에 들어가니까 그렇고 그런 관계냐는 말이 나왔다더라.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40년 전통의 서울식 불고깃집을 찾았다. 허영만은 손지창에 오연수와 열애 당시 데이트 방식에 관해 질문했다. 그러자 손지창은 "그때는 집에서 했다. 집이 바로 아파트 앞뒤 동이라 왔다 갔다 했다. 경비 아저씨들은 알았는데 비밀을 잘 지켜줬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손지창의 라스베이거스 잭팟에 관해 언급했다. 당시 200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여행을 갔던 손지창의 장모가 호텔 카지노에서 100억 원가량의 잭팟을 터뜨려 화제를 모았다. 이에 손지창은 "20년이 넘도록 계속 회자된다.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이 올라간다"며 "장모님이 기계에서 6불을 넣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947만 불이다. 당시 환율로 하면 100억 원 조금 넘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시불로 받으면 총액의 40%밖에 못 받는다. 거기에 30%를 외국인 세금으로 놓는다. 그래서 실제로 받은 금액은 약 200만 불(23억 원)이다. 사실 큰돈이지만 처음에 느꼈던 기대를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