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보] 뉴욕증시, 다음주 FOMC 관망모드에 하락 마감...다우 0.4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생상품들의 옵션 만기일이 겹치는 '네 마녀의 날'
다음주 FOMC 앞두고 관망 모드 돌입
FDA 자문위 부스터샷 반대에 화이자 등 백신주 약세


이투데이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경제지표가 엇갈린 가운데 다음 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진 영향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6.44포인트(0.48%) 하락한 3만4584.8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0.76포인트(0.91%) 내린 4432.9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7.96포인트(0.91%) 하락한 1만5043.97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은 오는 21~22일에 열리는 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관망 모드에 돌입했다. 시장의 관심사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여부다. 시장은 연내 테이퍼링 착수 가능성을 어느 정도 가격에 반영하고 있지만 최근 경제 지표가 엇갈리면서 테이퍼링 속도와 시점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이번 주 발표된 소비자물가는 예상보다 둔화했고,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월가 예상을 웃도는 증가세를 보여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 반면 8월 소매판매는 월가 예상과 달리 깜짝 증가세를 보였다. 이날 발표된 미시간대학 9월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1.0을 기록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72.0)를 밑도는 것으로 전월 기록한 2011년 최저치(70.3)에서 반등 폭이 크지 않았다.

여기에 이날 파생상품들의 옵션 만기일이 겹치는 '네 마녀의 날'이었다는 점도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개별 주식옵션 7500억 달러가량이 이날 만기였다.

개별 종목을 살펴보면 이날 대형기술주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페이스북은 2.2% 하락했고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2% 하락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각각 1.8%, 1.7% 하락했다.

백신주도 하락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단이 일반 대중에 대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3차 접종)을 반대한 영향이다. 화이자는 1.3% 하락했고, 바이오엔텍은 3.6% 떨어졌다. 모더나도 2.4% 하락했다.

[이투데이/김나은 기자(better6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