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연휴 첫날 대전·세종·충남 맑음…충남 내륙에는 안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안개에 묻힌 교량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대전·세종·충남은 맑은 가운데 충남 내륙에는 안개가 끼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을 26∼28도로 전망했다.

다만 대기가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전 9시까지 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충남 내륙에는 오후 9시부터 19일 아침 사이에도 가시거리가 200m에 못 미칠 정도로 안개가 짙게 끼겠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강이나 호수 등에 인접한 지역의 교량에서는 안개가 더 짙으니 차량 운행 시 안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