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바, 세계 최초로 2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바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2세 이상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쿠바 보건당국은 자체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소베라나02'를 2∼10세 어린이들에게 접종했습니다.

쿠바 당국은 앞서 2∼18세 미성년자들에 대한 소베라나02 긴급 사용을 승인했으며, 지난 11일 11세 이상부터 먼저 접종했습니다.

'2세 이상'은 지금까지 나온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중국이 지난 6월 자국산 백신 시노백과 시노팜의 3∼17세 접종을 승인했고, 칠레 역시 시노백 백신을 6∼12세에게 투여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들은 12세 이상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최근 "성인 접종 비율이 높아질수록 입원 환자와 사망자 중 아동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어린이와 젊은 층에 대한 코로나19 위험도 상당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구 1천100만 명의 쿠바는 자국산 백신을 이용해 인구의 65%가 1회 이상 접종을 마친 가운데 하루 7-8천 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임소정 기자(wit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